또 다른 세계

새로운 세계에 발을 디딘지 일주일

난 일주일 동안 아팠다
백수의 걱정을 날려버리는 환호성과 함께
험난하게 신입 신고식 독감을 걸려버렸다
첫인상이 중요하댔는데-
난생 안입던 치마도 입고
멋드러진 깜장 오피스룩 구두도 신었는데
콧물 훌쩍이며 마음이 침대로 가있는 걸
아마 전부다 눈치 챘을 거다

호되게 무관심과 첫 인사를 하고
2차 멘붕에 들어섰다
분명 영어로 얘기하는데
왜 내 귀에는 외계어일까
영어가 걱정이라던 만년 수능 4등급 내 친구의
영어듣기 평가 시간 은 이런 거였을까
이제야 알겠다
내가 짓는 웃음은 쓰라린 웃음이라는거
3시간의 회의속에서 내가 건진 단어는
하이 와 땡큐 였다는 불타는 화상같은 현실

뉴요커는 이런걸까
막연한 판타지 속의 날들은
피부로 다가와
또각또각 구두소리에
허리를 피려고 한다

점심사먹는 시간도 아까워
샐러드는 에피타이져 취급하던 내가
브로콜리로 덮인 도시락통을 쥐고
한글자라도 더 배우려고
아둥바둥 들여다본다
컴퓨터에 빠져들어간다
고작 몇일사이에
안경을 새로 맞춰야 할 것 같다

대학은 정말 꿈을 키울 수 있는 곳이었다
머리를 망치로 디잉 하고 맞은 느낌
하고싶은 거 다하고
책임감은 떨쳐버리고
온갖 친구들을 사귀어 보고
자유가 무한히 꿈꾸어지던 곳

글쎄 뉴욕의 지하철을 타고
브로드웨이로 나오는 순간부터
나는
아마도 언젠가부터
움켜쥐고 바르르
숨도 못 쉬고 있는 게 아닐까
과거를 돌아보며 가슴짓이기지 말고
새로운 달이 뜬 세계에
집을 짓고 사는
나를 발견하기를
오늘도 나는 5시 45분 알람을 맞추며
12개의 나를 일으킬 노래를 기대하며
4개미팅이 있을 내일의 화요일을 꿈꾼다

소쩍새

“우리가 돈이 없지 가오가 없냐?”

영화를 보다가 그냥 흘러간 대사였다.
근데
왜일까
자꾸만 거울 속의 내 자신이 보인다.

빠지라는 뱃살은 그대론데
자꾸 야위어지는 지갑은
냉장고속 비웃고 있는 김치와
나를 뚫어지게 쳐다보고만 있고

탈탈탈
캐리어에 든 두유는 어느새
터져버려
헨젤과 그레텔마냥
나의 발자욱을 남기는데

뒤 돌아 볼 새 조차 없이
또 나는 갈림길에서
턱을 괴고 있다

저울질을 하는걸까
내 마음은 세모인데
입으로는 머리로는 동그라미를
그리고 있는 것 같은데
그것도 내 마음이 시키는 걸까
어디서 부터 먼저인지를
그 끝의 실마리를 잡을 수 없다

시큼한 중독성있는
파스냄새는
어느새 발가락을 타고와
꽉 막힌 머리속을
더 어지럽힌다.

그래.
아직 일어난 일에 대한
걱정은 하지 말자.
행복한 고민에 대한
저울질은 하지 말자.

배부른데 헛 젓가락질 하다가
즐거움을 괴로움으로 바꾸지 말자.

그렇게 호박전을 먹고
그렇게 국밥을 먹고
그렇게 만두를 먹고
그렇게 그렇게

먹는 것 밖에 모르는 영혼없는
도야지로 살지는 말자

이렇게 또 하루가 간다

세상에는 참 별별 사람이 산다.
18살에 결혼해서 벌써 아들이 유치원을 다니는 친구부터
지지리 공부 에는 취미가 없다가 어엿한 베이커리 사장님이 된 친구,
세상을 지키는 멋진 강인한 여성 경찰이 되겠다며 고시촌에 들어간 친구
군대를 제대하고 제대로 살아보겠다며 학교로 돌아온 눈이 반짝반짝한 친구

각자의 세상에는 너무나 많은 인연이 산다.
오늘의 내가 겪는 일들은 너에게 그저 지나가는 이야기로 들릴수도 있다.
뭐하러 그렇게 힘들게 사나- 별일이네 소리에 묻혀지나갈 수 도 있는 너 와 나의 이야기.

유학.

이 두 음절의 단어는 나라는 사람의 정의 부터 싹 다 바꾸어 놓았다.

내가 이정도 였나
이래도 되나
할 수 있을까
어디론가 증발 하고 싶다
매일 들었던 생각이다.

스무살, 유학을 결심하고 일년간 준비를 했다.
과연 무엇을 위한 준비였을까. 기억속에는 영어 단어 암기와 미친듯이 연애 했던 기억 뿐이다.
아픔을 대비해 마실수 있는 술의 주량을 늘려주는 대학교 1학년 생활 이었을까.
드디어 집을 떠난다는 철없는 생각에 어린아이 물가에 내놓는 부모님 마음은 미쳐 헤아리지 못했다.
성공하겠다는 야망만을 가득 안고.

너무나 힘들었던 첫 육개월, 나는 많이 울었다.
김치가 너무 먹고싶었고 보글보글 끓인 라면이 너무 그리웠고
엄마가 아침마다 끓여주던 매운 순두부찌개가 먹고싶었다.
수능 영어도 백점 받은 나 인데-
학교에서 영어 잘 한다고 소문난 나였는데 –
과거 형이 된 나는 마치 헬렌켈러였다-보이지도 들리지도 말할수도 없는
나를 사랑해주겠다던 듬직하던 오빠는
나에게 눈웃음 치며 가시같은 손길로 인사하던 그 여자에게 아니라며 아니라며
가버렸다
그렇게 떠났다. 정 이 떨어진다고.
바보같이 왜 하나님과 만나고 싶다는 변명을 했는지 모르겠다.
설레는 마음은 내가 어쩔수 없다는 가혹한 현실을 나는
오히려 더 담담히 받아들였을 텐데.

인적없는 들판에 버려졌고
들개들에 먹히겠지
신데렐라처럼 물거품이 되고싶다는게
꿈이었다.

정신없던 더운날의 눈물로 목욕하던 여름이 지나고
하나 둘 수업에서 친구를 사귀기 시작했다
쿵짝 쿵짝 이 이런데 쓰이는 가
스케이트 보드 타는 스냅백 거꾸로 쓴 잘생긴 친구와
턱수염이 남성미를 자랑하듯 우람한 체구의 멋있는 친구와
그렇게 한 학기를 붙어 다녔다.
그렇게 2학년이 지나고 나는 국제학생회 회장이 되었다.
너무나 갑작스러운 지위의 변화 랄까 정신을 차릴 수 없었다.
야망 이라는 단어는 내 이름앞에 자연스럽게 어느순간 붙기 시작했다.
질투하는 무리들도 어느덧 생겨났고 중상모략도 당했고 나쁜년이 이름대신 붙기도 했지만
역시나 공적인 지위앞에서는 대놓고 욕하지 못하는 꺠갱 하는 모습에 피식 웃음도 낫다.
큰 무대에도 꾸준히 서고, 너무 바빠서 밥도 못먹고, 신문에도 나고, 미국아침방송에도 게스트로 나오고,
한숨 돌리면 밤 9시인, 그런 나날들이 지나자
학교 복도를 지나면 나를 알아보고 헤이 인사하는 친구들이 눈에 띄게 늘었다.

다시 눈을 뜨니 나는 4학년 졸업반이었다.
재수강은 없다는 쌍심지를 켠 마음으로 졸업논문을 쓰고
학부논문프로그램에 참여하며 국제 컨퍼런스를 하러 켄터키에 5일동안 수업빼먹고
per meal 당 $30 이나 지원해주는 빵빵한 프로그램 덕에 돈걱정 없이 에피타이저, 메인, 디저트까지 몸과 마음의 양식을
채우고

어느새 꽃다발을 들고 나는 울고있었다.

이 기쁜 날에
나는 교수님을 붙잡고 울었다.
나 떠나기 무섭다고
막상 아기다리고 고기다리던 날인데
집같은 이 곳을 어떻게 떠나냐고
학교는 나를 왜 붙잡지않느냐고

누군가 그랬다
시간이 화살처럼 지나간다고
활을 잡고 과녁을 조준할때는 시간이 천근만근 같지만
손을 놓는 순간 어느새 화살은 그 운명을 다 했다고.

3년반의 유학생활은
나를 애어른으로 만들었다
미시시피 강의 일부가 내 눈물일 만큼 펑펑 한달동안 쉬지 않고 울기도 했고
자면서도 울어서 아침에 눈이 붙어서 안떨어지기도 하고
극심한 스트레스에 10kg 이 쪗다가 빠졋다가 하고
영어로 말이 안통하는 수업에 쩔쩔매서 교수님 붙잡고 울고
이벤트 준비하다가 이기적인 팀원떄문에 고기썰던 칼 이 부르르 떨리기도 하고

그렇게 나는 지금 여기 와 있다.
내 지갑의 봄은 아직 오지 않았고
마음의 찌르르 불안감은 원체
내몸의 일부 인 양꽁꽁 붙어있고
가지않은 길에 대한 호기심은 많다
그래서 아직도 나는 길치 이다.
정해진 목표에 대한
불확실한 지도와 나침반
미안하지만
내 이십대 초반은 그렇게
스물 셋 가을을 지나고 있다.

너 그리고 나

춥다.
이거리가
계단이 소리지른다
삐이걱 삐이이이이걱
매몰차게 나를 즈려밟지 말아달라고.

내가 생각했던 세상이
진짜로 책에서 본
미국 영화에서 본
그런 날들 인 줄 알았는데

더 큰 세계에서
나는 촌놈이라는
소리를 듣는다

가슴 한켠이 씁쓸한 게 아니라
온 몸이 시큰하다
마음이 몸살걸린 듯이
병이라는 침대에
등이 붙어버렸나보다

아파죽겠다
마음이 아파죽겠다.

외로움은 청춘에게

빈 집은
낯 설다

설레야 할 공간에
숨소리가 없다면
따스함이 증발한

그 집에 사는 내 자신을 거울에 바라본다.
안녕- 거울 속의 나

복잡복잡한 룸메이트와의 다툼에도
지겨워진 나의 투정에
이런 – 하나님은 내게 너무나 큰 복을 주셨다.
말하지 못하는 짐승은 꼬리를 흔들고
먹다버린 감자탕 뼈다귀를
행여나 내가 뺏어 먹을까 저만치 물고 사라진다.
그래도 너네는 외롭지 않겠지.
너무나 많은 사람들은 옆동네를 보러오려고
핀란드에서
중국에서
이집트에서
먼 발걸음을 하였는데도
왜 그 속에서 나는 아직 빈 집 속에 살고 있는 걸까.

아프니까 청춘이라는 말에 나는 일어난다.
외로움에 한 표 던질게요.
그래서 제가 얻는게 뭐죠?
지금의 빈 집에 들어올 분 리스트는 존재 하나요?

제 행복은 제가 책임진다는
그런 아픈말은
당신에게 듣고 싶지 않아요.

어떠한 하루를 살아가는 당신에게
오늘 힘들었죠 라는 말이 더이상 없는
빛나는 청춘을 바쳐 살다가 죽지 않을래요
하루를 살아도 겁쟁이가 되지 않을래요.

나는 아직,

“어머니는 내 삶에 왜 그리 관심이 많으세요?”

열다섯 살 내동생은 이런 말을 종종 한다.

쪼그만게 밥 좀 먹었다고
떡볶이 같이 먹는 친구 좀 생겼다고
맹랑하게도 눈을 치켜뜨며 얘기를 한다.

열다섯 자기 인생에 제일 힘든건 자신인데
도데체 우리가 무슨 할 말이 그렇게 많냐는 거다.

그래 사실이다.
열 다섯 눈에는 열다섯이 아는 만큼
스물 네 살 눈에는 경험 한 만큼
그러다가 한 오십쯤 되면
또 그 살아온 만큼 보이겠지.

내가 보는 세상은 이십사년 살아온 꼭 그 만큼 만인데
머리 희끗한 사람이 와서
이봐- 세상은 니가 알고 있는게 다가 아니야
더 죽기살기로 아둥바둥 힘내서 이 곳을 떠나라고-.
오히려 겁에 질린 개구리는 편안하던 침대에서 마저
헉헉거리며 물에 빠져 익사 하지 않을까.

설령 지혜로운 은사의 말을 쫒아
미지의 세계를 모험하는 우리 제다이의 용사들은
오늘 내 청춘을 바쳐 살아보자- 이런 약간은 바보같은,
답없는 의미라는 의미에서 시작 된 것일까.

무모한 용사.
나는 기로에 섰다.
이 길에서 저 길로
최종 목적지에 들어서 편히 쉬려는
나의 기차는 그 길을 찾으러
동쪽으로 가려다가
역풍을 만나 서쪽으로 가고
애꿎은 나침반에 눈물 흘리기도 한다.

너무나 큰 어른으로만 보이던
그 나이에 내가 도달했는데도
변한 건 없다.
실타래의 끝을 쥐고 여전히 달려가고
있는 나 자신의 모습과 발자국은 끊임 없고
눈물 많았던 스무살은
여전히 지속되는 스물 네살의 느릿느릿 흘러가는 오후다.

 

Cheesy, Fat, Selfish Stereotypes

Gossip girl life, Mcdonald and KFC everyday, you are looser if you don’t have Apple stuff,low cut shirt girls .etc.

What am I talking about?

These are the fat, juicy stereotypes that people had and have on Americans-more specifically, white Americans. Past three summers that I had in the Unites States, I have been consistently participating in the Intercultural Communication class at UMD. It is the best, unique class you cannot meet any other school. As you can tell from the name of the class, it has its focus on helping student communicate inter-culturally. Little bit about the class, it is provided in the fall semester and summer session. Usually total number of the class goes up til 35-40. At the registration period, only half the class is white American and other half are culturally-diverse students from different countries or cultures. Fun of this class is it does not require any textbook material nor boring memorizing information type of exams but ask each student to go on “dates”. This date asks one-on-one hangout time minimum two hours at least 5 times. After you hangout with peers from different cultures what you need to do is to video record for three minutes about what you learned about the person.

First few days there is little tension around the room because it is dang SO hard to come out from comfort zone and just walk to the person who look different from you and ask to hang out with you. There are so many reasons that it is hard besides it just needs a lot of gut itself, for example, different skin color or the appearance immediately brings us specific stereotypes on the person. As soon as I see white skin people in the class, it is hard to not assume they would like mc and cheese, have Netflix account and owe nothing but dozen pairs of black leggings. We, human beings, are so arrogant and indifferent, we assume others with a single story or just a tiny fragment of information on the culture. Some we are well acknowledged of but some we do with not even recognizing it. So that is the first thing we do in class for couple weeks. For an hour and half, we throw any stereotypes either we heard, saw or thought about the cultures. And then the people who are from the culture talks what they think about the stereotypes that was thrown. It is not to offend or attack anyone but to let everyone realize the prejudice and discriminate against many-sometimes stupid-stereotypes.

So as for the very first class discussion time we talked about white American stereotypes. Many were negatives including common image of giant,fat people sitting down at the Mcdonald gobbling two Mcchickens and coke with french fries. As for the country that is king of fast food, there were lots of criticism on greasy, salty,high calories and cholesterol condensed processed food culture. Also, one guy from Ethiopia threw a questions whether they-white americans- think western’s individualistic culture is better than eastern family-oriented culture. This question was driven from the thought that they are so independent from the family and have their own boundaries. From some cultures that are familiar with hugging, smiling, kissing on the cheek as an expression of greet, such as Peru, Oromia,etc, american’s protected life that usually do not allow others touching them or if do, considered as sexually attracted interest is very odd and weird.

Before I came to United States, I also learned in the class the difference of cultures in western cultures and eastern cultures. One of the biggest different is family tie or bond between people. Asians flock together especially it is pretty common to live with parents even after they get married because it is one of the way to show respect. Also it is from the thought they had since they are child that it is now themselves who need to take the responsibilities of their parents who raised them and fed them whole life. However, as soon as white Americans graduate college, they become another individual who don’t belong to the family that much. It is assumed normally that the person move out when they turn 20 or even early. But what I have seen is quite different. It is true that many white american friends move out when they are considered as adult, but it is because they are ready to start their own life, sometimes create new family they belong as different role not because they don’t belong to their parents. Moreover, seeing many of my friends getting married right after college, I could feel the desire for creating family of their own which means they prioritize family than their works or jobs.

We were able to talk freely about what we think about other cultures because the classroom is the safe place. We understand it is not to attack anyone but to face the reality and understand each other better by taking and getting rid of stereotypes that cause many problems in our society. There were so many things we talked about other than couple I put up on this post but I just want to make it clear that no one knows everything in the world. Even we spent almost two hours talking about the one culture and 35 college kids sharing opinions and their stories, it does not tell everything about the race or the culture. Stereotypes exist because of the reason but also it reinforces the negative side which is not necessary.

Before we complain about the unpleasant stereotypes from people and rather saying rude words back, we are on the phase to act more civilized human being. Being humble and just take single story as a single story. You cannot judge one unless you have met everyone, EVERYONE in the culture and experienced everything there.